네트워크는 우리가 생활하는데 있어서 없어서는 안될 존재가 되었습니다. 모든 집에 컴퓨터는 한대씩 있고 컴퓨터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태블릿 등도 있고, 그 외의 가전기기들도 인터넷이 연결되는 환경입니다. 과거에는 유선 네트워크가 유일했다고 하면 이제는 무선 네트워크도 유선 못지않게 속도도 빨라지고 편리하게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집 인터넷 구조를 구성하는데 어려움을 느낍니다 사실 공유기 하나만 잘 설정하고 놓으면 편하게 홈 네트워크를 구성할 수 있는데 그 처음 구성이 사실 네트워크에 대한 간단한 지식이 없다면 그 조차 어려울 수 있다고 생각되어 이번 글에서는 저희 집은 어떻게 네트워크를 구성하였는지에 대하여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먼저, 저희 집은 이제 20년이 되어가는 아파트로, 요즘 신축 아파트와는 네트워크 구성이 많이 다릅니다. 요즘 신축 아파트는 집마다 허브를 놓고 방마다 벽에 랜케이블을 꼽으면 인터넷이 가능한 구조이지만 이렇게 오래된 아파트는 심지어 각 방 벽에 랜포트도 없습니다. 랜 케이블이 들어올 수 있는 한곳을 지정하고 그 안에서 나눠줘야 하는 구조이기 때문에 더욱 네트워크 구성이 중요합니다. 그 중 중심을 잘 잡아줘야 하는 것이 공유기 입니다.

저희집 공유기에 현재 물려있는 전체 장비들 입니다. 장비 형태에 따라서 유선으로 연결되어야 하는 장비, 무선으로 연결되어야 하는 장비들로 구분되어 있고 이렇게 많은 장비들이 연결되어도 버텨줄 수 있는 공유기도 필요하겠죠. 특히 요즘은 많은 가전기기들이 인터넷으로 연결되어 원격으로 작동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과거에 대비하여 많은 기기들이 공유기에 연결되게 됩니다.

집으로 들어올 수 있는 유일한 인터넷 라인, 모뎀 아래로 KT의 IPTV가 연결되고 (IPTV는 공유기 아래로 연결되면 정상적으로 TV가 나오지 않을 수 있습니다.) 또 모뎀 아래로 공유기가 직접 연결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모든 장비는 공유기 아래로 연결되게 되죠. 

공유기 아래로 모든 장비가 연결되어야 하는 이유는 홈네트워크 때문입니다. 동일한 네트워크에 있어야 컨텐츠들을 여기저기에서 가져다가 사용하기가 좋죠. 예를 들어 NAS와 PC와 TV는 전부 동일한 네트워크에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PC에서도 NAS에 저장되어 있는 동영상들을 볼 수 있고, PC에서도 NAS에 DLNA로 연결하여 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여기서, 특히 NAS는 공유기와 유선으로 연결되는 것이 좋습니다. 아무리 무선의 성능과 기술이 좋아졌다고 해도 무선의 속도는 만족스럽지 못할 수 있기 때문에 NAS는 유선으로 연결을 하고 제 개인적으로는 PC도 NAS와 통신을 많이 하기 때문에 PC도 무선으로 연결되어야 하나 오래된 아파트의 한계상, PC를 거실에 놓아야 하는 환경상 거실에 유선 네트워크를 뺄 수 없기 때문에 무선으로 연결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위에서 잠시 신축 아파트는 허브를 통하여 방마다 있는 랜포트에 꼽으면 인터넷이 된다고 언급했었는데요, 이런 경우에 단점은 허브는 홈 네트워크를 구성하는데 충분하지 않다는 겁니다. 공유기와 허브의 차이점인데 공유기는 동일 네트워크에 있는 기기는 같은 대역대의 IP를 가지게 되는데, 허브의 경우 같은 대역대의 IP를 가지게 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예를 들어 1번 방에 NAS를 놓고 2번 방에 PC를 놓고 벽에다가 꼽으면 두 장비는 통신이 되지 않습니다. (물론 별도의 설정으로 설정할 수는 있습니다.)

2018/12/30 - [전자기기 리뷰] - ASUS 가성비 최강 공유기 AC-1900 | RT-AC68U | 아마존 해외구매

대부분의 공유기는 이런 구성으로 되어 있습니다.

여기서 잠시, 공유기를 연결 포트를 잠시 언급하자면, 공유기 뒷면을 보면 위와 같이 WAN 포트 1개, LAN 포트 4개가 있습니다. WAN 포트에는 모뎀에서 나오는 인터넷을 받아주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LAN포트 4개에 인터넷을 뿌려주는, 공유해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 공유기의 역할이죠. 그 말인 즉슨, 유선으로 인터넷을 뿌려줄 수 있는 장비는 4대 뿐인 겁니다. 하지만 우리들에겐 무선 네트워크가 있으니 많은 장비들을 연결시킬 수 있습니다.

그렇게 구성된 저희 집에 있는 기기들의 네트워크 구성 입니다. 모뎀과 공유기는 어쩔 수 없이 같은 곳에 있어야만 하고, 그 옆에 NAS를 둬서 3개의 장비는 유선으로 연결되어야 합니다. PC가 거실에 있어서 무선으로 연결되어 NAS와 파일 업로드가 매우 느리지만, 이 부분은 나중에 다시 한번 손을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다행히도, 공유기 성능이 충분하여 부엌 발코니에 있는 세탁기도 문제 없이 무선으로 연결이 됩니다. 또한, 침실에 있는 이라이트나 구글홈도 끊김 없이 무선으로 잘 연결됩니다. 물론 스마트폰으로도 어디를 가던 와이파이의 끊김은 없고 속도도 잘 나옵니다. (그래봤자 집 인터넷 100M짜리...)

 

 

 

오디오엔진 A2를 그냥 책상에 놓고 사용하다가 스피커 받침대에 관심을 가지게 되어버렸다. 귀를 향하여 약간의 각도를 조절해주면 고음부에서 다른 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글을 보고 시작하게 되었다. 일단 오디오엔진의 정품 스피커 받침대 DS-1 (링크)을 보면, 일단 가격이 너무 사악하다. 물론 스피커를 잘 잡아 주고 최적의 소리를 위하여 설계되었겠지만 이런 스피커 받침대를 약 5만원을 주고 하기에는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열심히 구글링을 한 결과 역시 이를 대체하여 뭐 자작해서 나무판을 가공하여 스피커 스탠드를 만드는 분들도 있었고 했지만 그렇게 가공할 능력도 없을 뿐더러, 또 한편으로는 그렇게까지 애를 쓰고 싶지는 않았다. 그러다가 발견을 한 것이 '도어스토퍼' ... 이게 한글로 하려니까 애매 했는데 '문 닫힘 방지' 이정도로 하면 될 것 같다. 도어스토퍼를 이용하여 스피커 받침대를 대신 하였는데, 내가 딱 원하던 그런 그림이었다. 그것을 가장 잘 실현해 놓은 블로그(링크)를 보고 다이소를 다 뒤졌으나 같은 제품은 이미 단종이 된 듯 하다. 다이소를 한 4~5군데는 간 것 같은데 찾을 수가 없었다. 

그렇게 열심히 도어스토퍼를 찾아보다가 대형문, 현관문을 위한 도어스토퍼를 찾게되었으니, 아가드(Aguard)의 현관문용 문닫침방지다. 일단 온라인 쇼핑몰에서 찾아본 것도 그렇고 다이소에 가서 본 문닫침방지 라던지, 대형마트에 가서 본 그 어느 문닫침방지보다 크기가 크다. 넉넉하다. 재질도 약간 딱딱한 고무 같은 재질로 되어있고 무게도 어느정도 있기 때문에 스피커를 받치지 못하거나 벙벙한 소리가 날 것 같지는 않았다. 저음 부분에서 발생하는 진동도 어느정도 잡아줄 수 있을 것 같은 단단함이다.

1개에 3,900원이었나. 2개를 사야 하니까 약 8,000원이 들었다. 안되면 정말 문 닫침 방지로 쓰지 뭐 하는 생각으로도 구매했다. 온라인에서도 파는데 오프라인이나 온라인이나 가격은 동일하였다. 아니 오히려 어떤 곳에서는 온라인이 가격이 더 비싼 것 같기도 하다.

꽤나 단단하다. 색상은 회색으로 한가지 밖에 없다. 위에 사진이 좀 밝게 나오긴 했는데 이보다 좀 더 진한 회색이다. 쥐색에 가깝다 해야하나. 뒷부분에 문고리에 거는 용도로 구멍이 있어서 소리에 방해가 있을 것 같은 걱정도 약간 했으나 괜찮은 것 같다.

사이즈를 보면 위 사진과 같다. 가로 길이가 조금 짧긴 하지만 DS-1 제품의 크기를 거의 충족시킨다. DS-1의 제품 설명에는 15도의 경사를 주게 하여 트위터를 귀의 높이에 맞추게 된다고 하는데 15도 까지는 안될 것 같지만 충분하다고 생각된다.

원래 오디오엔진 A2 스피커가 놓여있던 모습이다. 이렇게 거의 뭐 몇년을... (5년 이상을) 사용해 오고 있었고 그렇게 불만은 없이 사용해왔던 것 같다. 좀 책상이 얇아서 저음으로 인한 진동이 약하게 느껴지긴 했던 것 같기도 하다. 너무 예민하게 구는 것 같기도 하고.

그리고 도어스토퍼 위에 얹어놓은 모습이다. 저 앞에 구멍이 딱 막혀있다면 뭔가 더 튼튼하다고 해야 하나, 뭔가 손실이 없다고 해야 하나 뭔가 막혀있었으면 하지만 뭐... 어쩔 수 없을 것 같다. 그래도 꽤 단단한 편이다. 물렁한 그런 고무재질이 아니다.

약간 옆에서 본 모습이다. 앞뒤 길이는 완전하게 맞춰서 넣었다. 마치 원래의 스피커 받침대인 것 마냥 A2 모델에 딱 맞는다. 고무재질이라 뒤로 밀려 내려가지도 않고 딱 고정되어 있다.

이렇게 점점 책상이 완성되어 가고 있어서 기분이 좋다. 재택근무 하면서 책상에 앉아있는 시간이 오래 되다 보니까 점점 책상에 신경을 쓰게 되고, 코로나19 때문에 바깥을 나가지 못하다 보니 이제 별거를 다 신경쓰고 맞춰나가고 있는 것 같다. (사진을 보니 저 모니터 뒤 케이블이 또 신경쓰인다.) 

소리는 지극히 개인적인 주관이지만, 아이유 - Blueming flac 파일로 재생해 보았을 때 사실 막 큰 차이가 있게 들리지는 않는 것 같다. 정말 조금, 쪼~금 목소리가 좀 더 또렷하게 들리는 것은 기분 탓일 것 같기도 하다. 하지만 약 5만원의 스피커 스탠드, 스피커 받침대를 할 것을 8천원으로 대충 해결한 것 같아 그것에 만족하는 것으로 마무리를 하려 한다.

 

 

 

 

 

- 본 포스팅은 PC에 대한 이해도가 약간은 있어야 이해가 갈 것 같다. 물론 본 포스팅을 검색해서 들어왔고 타오나스를 알기 때문에 검색해서 들어왔을 거라 생각한다. 

2019년 하반기, 중국에서 발생된 일로, 일명 타오나스 사건이 발생하였다. 내가 알고 있는 History로는, 중국에서 채굴 용도로 사용하던 수많은 베어본 PC들이 있었는데 사기를 당했는지 망했는지는 모르지만 채굴용으로 사용하던 베어본 PC들이 대거 등장하게 되었다. 채굴에 사용되던 HDD는 제거되고 간단한 청소를 하여 타오바오를 통하여 판매되기 시작하였다. 채굴용이기 때문에 막 다뤄졌기 때문에 뽑기운도 많이 따라야 한 제품이지만 10만원 언저리에 해놀로지를 돌릴 수 있는 베어본 PC를 장만할 수 있는 것은 큰 메리트였다. 4개의 하드 베이가 장착된 베어본 케이스에 메인보드, CPU, 메모리, 파워서플라이가 있고, 성능도 높은 성능이 필요 없이 안정적으로 잘 돌아가기만 하면 되는 그런 빈 PC가 탄생하였다.

케이스이다. 일반적으로 우리가 생각하는 PC의 케이스랑은 많이 다른 형태이다. 앞에 보면 하드베이 4개가 있다. 이 하드베이 덕분에 이 깡통 PC는 최고의 NAS로 사용될 수 있는 것이다. 무려 4개의 하드베이라니. 이 때문에 비교대상이 되는 제품군이 시놀로지의 DS918+ 모델이다.

제품 구매 시 팬 교체형으로 주문을 했다. 5천원인가 차이가 났던 것 같다. 그랬더니 커세어 팬이 달려서 왔다. 정말 커세어 팬인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그렇다고 하니.

처음 해놀로지 DSM을 세팅할 때 잠시 모니터 연결도 필요하고 잠시 키보드 연결도 필요한데, 이를 위하여 RGB도 있고 USB 포트도 있다. 당연히 NAS이기 때문에 LAN도 있고 심지어 1000Mbps 지원이다.

자작 NAS는 24시간 켜있어야 하기 때문에 고려해야 하는 조건이 전원과 소음이다. 완제품으로 나오는 시놀로지와는 비교하기가 어렵겠지만 이정도 하드웨어 조건이라면 NAS로 사용하기에는 충분하다.

 

해놀로지?                                      

해놀로지에 대하여 잠시 언급을 하자면, NAS의 최고봉인 시놀로지에 대한 해킹판이다. 해킹 + 시놀로지 해서 해놀로지라고 불리우고 있다. 물론 불법이지만, 시놀로지에서도 별로 크게 제재를 가하지 않는다. 첫번째로는 업데이트가 지원되지 않으며 일단 업데이트가 불가능 한 것은 보안 업데이트가 불가하기 때문에 항상 인터넷에 연결이 되어 있는 NAS로서는 취약한 부분이다. 두번째로는 결국 해놀로지에서 지원하지 않는 몇가지 기능으로 인하여 결국은 시놀로지로 넘어가게 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 지원하지 않는 몇가지 기능이 꽤 크긴 하다. 하나는 Quickconnect 기능과 다른 하나는 트랜스코딩이다. (트랜스코딩은 버전에 따라 다르다고 한다.) 일단 Quickconnect만으로도 아주 편하게 외부 접속 설정이 가능한데 모든 설정을 수동으로 해줘야 하는 점도 있다.

해킨토시라는 말도 있다. APPLE의 맥킨토시가 해킹되어 해킨토시가 된 것이다. 이 역시 크게 APPLE로부터 제재를 받지 않는데 같은 이유에서이다. 결국 어렵게 해킨토시를 사용하게 되더라도 사용하다 보면 결국 매킨토시로 넘어가게 되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들로 나같은 소수의 몇몇 사람들은 해킹된 버전을 사용하곤 한다. 사실 제한된 사용 환경에서는 충분하다.

내부를 뜯어보았다. 상당히 내부가 깔끔했다. 무척 양품이다. 이정도 깔끔하면 솔직히 내 데스크탑 내부보다 깔끔하다. 다른 사람들의 후기도 보면 이정도 깔끔하지는 않았던 것 같다. 심지어는 먼지가 엄청 쌓여있는 경우도 있었던 것 같다.

이렇게 내부에 USB 포트도 있다. 이 USB가 있고 없고도 다른 부분이 있는데, DSM을 설치하거나 구동을 할 때 USB를 통해 구동을 할 수 있도록 설정이 가능하다. 외부 USB 포트에 꼽아놓고 사용할 수도 있지만 좀 더 깔끔함을 위하여 작은 USB를 내부에 넣어놓고 사용이 가능하다. 해놀로지에서는 필요한 요소 중 하나이다. 일반적인 NAS에서는 상관없다.

 

일단 껍데기에 대해서는 이정도면 충분하다. 사양도 충분하고 하드베이도 넉넉하다. 전력도 조금 먹고 소음도 크지 않아 24시간 켜놓기에도 충분하다. 컴퓨터에 윈도우를 설치하는 것 처럼 이제 해놀로지를 설치해야 한다. 여기저기 잘 설명되어 있는 블로그가 많이 있지만 일단 그래도 컴퓨터에 대한 지식이 좀 있어야 수월하게 진행이 가능할 것 같다. 또한 공유기 설정도 좀 세부 설정이 필요하기 때문에 공유기에 대한 지식도 있어야 외부에서 접속하기 위한 설정이 가능할 것이다.

  1. 김상호 2020.07.21 00:0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Recent posts